default_setNet1_2

함평소방서, 불나면 대피먼저해요

기사승인 2019.09.24  10:56:22

공유
default_news_ad1
   

함평소방서(서장 임동현)는 최근 화재 발생 시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 ‘불나면 대피먼저’ 캠페인 활동을 적극 홍보하고 있다.

소방청 통계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 간 화재 발생 건수는 감소하는 추세지만 사상자는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 그 이유는 화재 시 119신고가 우선이라고 생각하는 국민들이 대다수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유선전화 보급률이 높아진 현재는 화재신고와 접수가 빠르게 이루어지기 때문에 이제는 화재 발생 시 신고가 아닌, 대피가 우선시 되어야한다.

특히 나날이 증가하는 현대건물에서의 화재에서는 빠른 대피가 인명피해를 최소화한다. 현대건물의 경우 독성가스를 다량으로 발생시키는 가연성 건축자재의 사용이 잦다. 화염으로 인한 사망자보다 연기에 의한 질식 사망자가 많은 것도 이 때문이다.

따라서 소화기 사용법과 119신고요령도 알아야하지만 생존을 위해서는 ‘대피를 최우선’하는 것이 원칙이다. 또한 현대건물의 경우 과거 목조건물에 비해 건축물의 구조가 복잡하여 화재 발생 시 당황할 수 있기에 꾸준한 화재대피훈련이 필요하다.

윤옥천 예방팀장은 “화재 시 생존을 위해 ‘불나면, 대피먼저’를 집중적으로 교육․홍보하고 대피가 최우선시 되도록 비상대피를 위한 비상구 등 피난시설을 집중관리하겠다.”며 “평소 화재대피계획 수립과 훈련을 습관화하길” 당부했다.

이창호 lee1600@hptimes.kr

<저작권자 © 로컬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